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탁재훈 “절친 고영욱·신정환, 결국 그들을 구하지 못했다”

최종수정 2016.04.21 11:24 기사입력 2016.04.21 08:23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탁재훈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탁재훈 사진=MBC 제공


[아시아경제 김상래 인턴기자]탁재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고영욱과 신정환이 언급되자 "그들을 결국 구하지 못했다"며 재치 있게 웃음으로 맞받아쳤다.

불법 도박 혐의로 공백 기간을 가졌던 탁재훈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공중파 복귀 방송을 했는데 시종일관 신중하면서도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역시나 탁재훈과 관련해 불법 도박과 탁재훈의 절친인 고영욱과 신정환의 이야기가 빠질 수 없었다.

진행자인 규현은 탁재훈의 도박 파문 당시 네티즌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규현은 제작진이 준비한 그림 판넬을 들고 설명을 이어갔다. 그 그림은 마찬가지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고영욱과 신정환이 자신들을 구하러 온 줄 알고 탁재훈을 반기자 그가 "나도 잡혀왔어"라는 대답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에 탁재훈은 "나도 비슷한 것을 본 적이 있다"며 "하지만 결국 그들을 구하지는 못했다"며 출연진들을 다시 한 번 웃음 짓게 만들었다.
한편 탁재훈은 케이블과 종편 예능프로그램인 '음악의 신2', '오늘부터 대학생'에 이어 공중파 방송까지 복귀하며 지난 3년의 공백을 깨고 본격적인 활동에 시동을 걸게 됐다.



김상래 인턴기자 afreec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