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탁재훈, 전처 언급에 “그렇게 다정했었는데 나를 고소해”

최종수정 2016.04.21 08:02 기사입력 2016.04.21 08:02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탁재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탁재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탁재훈이 전처와 이혼한 아픔을 개그로 승화했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한 시청자가 과거 탁재훈을 본 목격담을 보내왔다.

이 시청자는 "2001년 초반 일본에 놀러갔다 신주쿠 전철역에서 형을 봤다. 사진 요청을 거절했다. 그러면서 묻지도 않은 사촌 여동생과 일본 이모네 놀러왔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한국에 와서 스포츠 신문을 통해 형이 사촌 여동생과 결혼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탁재훈이 '사촌 여동생'이라 칭한 여성은 사실 그의 전처인 것.

이어 규현은 "지금은 사촌 여동생과 헤어진거지?"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탁재훈은 "그렇다. 실컷 싸우고 헤어졌다"며 "사촌 여동생이 나를 고소했더라.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 그렇게 다정했던 사촌 여동생이"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에 힘찬은 "나도 그때 쯤 한 번 뵀었다. 검정색 차를 타고 압구정의 한 영화관 쪽에서 내려 여성분과 카페에 가시더라"고 목격담을 더했다. 탁재훈은 "아, 내 사촌 여동생"하고 너스레를 떨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