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우드, 中안방보험 인수 제안 받아들일듯

최종수정 2016.03.19 15:38 기사입력 2016.03.19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웨스틴, 쉐라톤, 더 W 등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적인 호텔 그룹 스타우드 호텔 & 리조트가 중국 안방(安邦)보험이 제시한 132억달러짜리 '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방보험 주도 컨소시엄은 당초 주당 76달러를 인수가로 제안했으나 주당 78달러로 최종 금액을 높였으며 전액 현금 결제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현재 스타우드 호텔 & 리조트 인수·합병(M&A)의 우선협상대상자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주당 72.08달러에 매매 계약을 맺고 양사 이사회의 승인까지 받은 상태다.

스타우드 호텔 & 리조트 측은 메리어트와의 거래를 취소할 경우 4000만달러의 위약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안방보험은 지난 12일 미국 내 16개 고급 호텔을 소유한 스트래티직 호텔 & 리조트를 65억달러에 인수하는 등 지난 1년 반 동안 최소 230억달러 상당의 해외 자산을 매입했다.
2014년에는 힐튼 월드와이드로부터 뉴욕의 고급 호텔인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을 19억5000만달러에 사들였고 지난해에는 네덜란드 보험사인 비밧과 미국 보험사 피델리티앤드개런티라이프(FGL)를 각각 인수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