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교통안전 체험으로 행락철 교통사고 줄인다

최종수정 2016.03.19 10:56 기사입력 2016.03.19 10:56

댓글쓰기

"광양 매화축제장서 특별 체험부스 운영…관람객 인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18일부터 시작된 광양 매화축제장에 교통안전 특별 체험부스를 설치, 관람객들로부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전라남도와 교통안전공단 호남지역본부,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 광양시가 공동으로 마련한 이 부스는 에코 드라이브 시뮬레이터와 차량 전복 시뮬레이터 등 교통안전 체험시스템을 갖췄다.
운전자들은 에코 드라이브 시뮬레이터를 통해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운전 속도의 영향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어린이들은 차량 전복 시뮬레이터로 탑승한 차량이 전복되는 상황을 직접 경험함으로써 안전띠의 중요성을 효과적으로 인식할 수 있어 교육적인 측면은 물론 체험자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함께 만족시키고 있어, 축제 첫날부터 체험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순만 전라남도 안전정책과장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최근 3년간 행락철인 3~5월 중 전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1~2월에 비해 18% 이상 많았다”며 “심적으로 느슨해지기 쉬운 축제 현장에서 체험 위주 캠페인을 실시함으로써 실질적 사고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이번 광양매화축제 기간 동안 교통안전 체험부스 운영 성과와 문제점을 분석한 후 앞으로 22개 시군 전 지역 축제장에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