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용병 신한은행장, 전국 주요지역 현장방문…"백년을 함께하는 은행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6.03.16 15:18 기사입력 2016.03.16 15:18

댓글쓰기

조용병 신한은행장(왼쪽에서 네번째)이 10일 울산시 울주군 소재 정일스톨트헤븐울산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조용병 신한은행장(왼쪽에서 네번째)이 10일 울산시 울주군 소재 정일스톨트헤븐울산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신한은행은 조용병 은행장이 16일 광주시 소재 라마다 프라자호텔에서 호남지역 중소·중견기업고객 대표들을 초청해 '2016 국내외 경제전망'을 주제로 오찬 세미나를 진행했으며 호남지역 소재 화천기공, 금호에이치, 국립아시아문화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조 은행장은 매년 상·하반기에 현장경영을 실시하고 있으며, 취임 후 현재까지 50회 이상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경영은 전국 주요지역 기업들을 방문해 체감경기를 파악하고 영업현장의 고충과 금융 애로사항 등을 듣고 반영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번 현장경영은 지난 3일 대구·경북지역 방문을 시작으로, 10일 부산,울산 등 경남지역의 주요 기업체들을 방문했다. 29일에는 대전과 충남 및 충북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조 은행장은 "'고객과 사회, 은행의 가치를 함께 키우는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정성을 기울여 왔다"며 "고객과 '백년(百年)을 함께 하는 은행', '삼대(三代)가 거래하고 싶은 은행'이 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