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 삼성·LG AI 연구 현황 점검

최종수정 2016.03.13 16:00 기사입력 2016.03.13 16:00

댓글쓰기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LG전자 서초 R&D캠퍼스 방문
참석자, "정부 적극적인 지원 필요" 의견제시
14일에는 ETRI 방문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최양희 장관이 13일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와 LG전자 서초 R&D캠퍼스를 방문해 우리나라 지능정보기술 연구현황을 살펴보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그간의 지능정보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연구결과물을 시연했다. 최양희 장관은 삼성전자, LG전자 임직원과의 현장간담회를 통해 연구개발 현장에서 제기되는 어려움을 청취했다.

미래부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그동안 지능정보기술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었으나,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서는 부족한 수준"이라면서도 "아직 시장 초기 분야인 만큼 우리에게도 성장 가능성은 있으며, 정부의 지능정보기술 분야에 대한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최양희 장관은 "지능정보기술이 우리의 사회·경제 전반에서 혁신을 가져오는 등 제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며 지능정보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장관은 이어 "이세돌-알파고 대국을 계기로 형성된 지능정보기술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이 우리나라 지능정보기술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우리나라 지능정보기술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양희 장관은 14일 엑소브레인(인지지능), 딥뷰(시각지능)등 핵심 지능정보기술을 연구중에 있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해 공공부문의 지능정보기술 개발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