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요 시중은행 ISA 수수료율, 年 0.1~0.8% 수준 결정

최종수정 2016.03.10 19:26 기사입력 2016.03.10 19:26

댓글쓰기

주요 시중은행 ISA 수수료율, 年 0.1~0.8% 수준 결정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주요 시중은행들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상품별 운용 수수료가 연 0.1∼0.8%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들의 신탁형 ISA 운용수수료는 연 0.1~0.8% 수준으로 결정됐다.
KB국민은행은 연 0.1~1.2%로 검토했던 운용 수수료를 연 0.1~0.7% 수준으로 확정했다. 상장지수펀드(ETF) 수수료율을 1.0~1.2% 수준에서 0.5~0.7% 수준으로 낮추면서 전체 상품 수수료율이 낮아졌다.

신한은행(0.1~0.8%), 우리은행(0.1~0.8%), KEB하나은행(0.1~0.7%) 등의 ISA 운용수수료도 연 0.1~0.8% 수준으로 결정됐다. NH농협은행은 신탁형 상품의 운용 수수료는 0.1∼0.2%로 결정됐고 파생결합상품에 대한 수수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상반기 중 파생결합상품 출시와 함께 수수료율이 결정될 것"이라며 "파생결합상품 수수료는 0.5~0.8% 사이에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상품 분류별로 운용수수료는 다른 은행 예금을 편입할 경우엔 연 0.1%로 은행별 수수료가 동일하며 펀드 수수료는 연 0.1~0.3% . 주가연계증권(ELS) 수수료는 연 0.5~0.8%로 큰 차이가 없다. 시중은행들은 상품 운용수수료 외에 별도의 ISA 계좌 수수료는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