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미시간·미시시피 경선 승리…대세론 재점화

최종수정 2016.03.09 15:12 기사입력 2016.03.09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8일(현지시간) 치러진 공화당의 미시간주, 미시시피주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완승을 거뒀다.

트럼프는 82%의 개표가 진행된 미시간 경선에서 36.8%의 득표율로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24.7%로 2위,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24.4%로 3위를 달렸다.
95%의 개표가 진행된 미시시피에서도 트럼프는 47.5%의 득표율로 승리했다. 크루즈는 2위에 올랐다.

크루즈 의원은 아이다호 경선에서는 승리했지만 트럼프는 이날 가장 많은 대의원수가 걸려있는 미시간(59명)과 미시시피(40명)에서 승리를 확정지으면서 떠오르는 대항마 크루즈를 누르고 대세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트럼프는 이날 승리로 크루즈 의원과 대의원 격차를 그간 90명 미만에서 100명 이상으로 벌렸다. 현재까지 배분이 확정된 누적 대의원은 트럼프 428명, 크루즈 315명이다.
대세론을 재점화한 트럼프가 367명이 걸린 다음주 미니 슈퍼화요일에서 승리할 경우 후보 지명에 한발짝 더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