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주), 주요경영사안 사전심의하는 '거버넌스위원회' 설치

최종수정 2016.02.25 17:27 기사입력 2016.02.25 17:22

댓글쓰기

SK㈜, 이사회에 ‘거버넌스위원회’ 설치키로
사외이사로만 구성…투자, 합병·분할, 재무 등 심의
책임경영 강화 위해 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추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그룹 지주회사인 SK㈜가 투자와 합병?분할, 재무 관련 사항 등 주요 경영사안을 사전 심의하는 '거버넌스위원회'를 설치한다.
작년 8월 통합지주회사 출범을 통해 지배구조를 혁신한 SK는 이사회 산하에 거버넌스위원회를 둬 주주 권익 보호를 위한 이사회 역할을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SK 측은 거버넌스위원회는 사외이사 4명 전원이 참여한다. 이사회 내 사외이사가 과반수인 현재 상황에서 볼 때 독립적이고 실효성 있는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이번 결정으로 주주 권익 보호와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한 실질적 장치를 보강해 투명하고 주주친화 경영구조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는 2004년부터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하고, 사외이사 비중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했다. 통합지주회사 출범 이후 점진적으로 배당성향을 30%까지 확대키로 해 주주친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SK는 25일 열린 이사회에서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실질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최태원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을 주총에 상정키로 했다.

최 회장이 다음 달 주총 승인 후 공식적으로 이사회에 참여하게 되면 SK㈜는 물론 자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경영활동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SK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회와 주주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이사회의 독립성?투명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