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헝가리와 수리온 헬기수출·건설프로젝트 논의

최종수정 2016.02.25 11:00 기사입력 2016.02.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헝가리에 한국형 다목적 헬기인 수리온을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양국간 교역을 확대하기 위해 수출입무역의 전과정을 인터넷 기반으로 처리하는 전자무역 시스템 수출도 제안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형환 장관과 헝가리 버르거 미하이 국가경제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제2차 한-헝가리 경제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를 열고 양국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위는 작년 12월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된 한-헝가리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경제협력 사항을 공동위에서 논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후속조치 차원에서 이뤄졌다.

산업부는 이번 공동위가 최근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수출에 활력을 찾는 기회로 삼고, 대유럽 수출과 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의제를 중심으로 협의를 진행했다.

우선 대유럽 수출 확대 기반 마련을 위해 헝가리측과 수리온 헬기수출, 헝가리 건설 프로젝트 진출, 전자무역 시스템 수출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한국측은 양국간 교역을 확대하기 위해 헝가리에 한국의 수출입 무역의 전과정을 인터넷 기반으로 처리할 수 있는 전자무역 시스템을 수출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제안했고, 이에 대해 헝가리측은 향후 양국간 정보교환 및 타당성 조사 등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또한 양측은 헝가리가 추진중인 헬기 구매 사업과 관련, 한국형 다목적 헬기인 수리온이 선택될 수 있도록 양국 정부간 협력 MOU체결 추진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측은 헝가리가 추진중인 부다페스트 노후 지하철 시설 개선을 위한 메트로 프로젝트에 한국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밝혔다.

보건·의료 산업 분야에 있어서도 양국은 한국기업의 헝가리 진출을 통한 신시장 개척, 양국 관련 기업기관간 R&D 협력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주형환 장관은 "한국은 자동차, IT 분야 기술력과 글로벌 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헝가리는 우수한 인력과 입지, 기초과학기술을 가지고 있어 상호보완적 관계에 있다"며 한국의 헝가리 무역·투자 확대, 헝가리 기초과학기술과 한국 산업화 기술을 연계하는 R&D 혁신체계 구축, 헝가리가 한국의 우수한 건설·통신 인프라 기업을 활용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