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 FTA 종합대전 개최…中유력 바이어 900여개사 참여

최종수정 2016.02.25 06:00 기사입력 2016.02.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수출지원기관 공동으로 대규모 수출상담회인 ‘한중 FTA 종합대전’을 25~26일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 중소·중견기업 900여개사가 참가해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유통기업인 징둥, 중국 민영 1위 유통기업인 쑤닝, 중국 최대 가전업체 하이얼 등 중국 유력 바이어 230개사와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중국 내수 소비재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소비재관’을 대규모로 구성하고, 한·중 FTA 발효에 따른 대표 수혜 품목인 식품, 화장품, 생활용품 등 우리 소비재 기업이 대거 참여했다.

중국은 주요 성(省)과 거점 도시별로 대표 유통망이 활동하는 특성을 감안해 22개 주요 성시(省市)의 대표 유통망과 주요 수입벤더 163개사를 초청해 수출 성약 가능성을 높였다.

우한(武?)시 대표로 참가한 후베이(湖北)성 최대 유통망인 우샹량판(武商量?)의 해외영업부장은 “그 동안 수입대리상을 거쳐 한국산 상품을 수입했지만, 이제부터 직접 수입계약을 통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 FTA로 48시간 통관이 가능해진 점을 활용해 한국산 우유, 해산물 등 단기보존 식품 수입도 적극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의 유아용품 전문기업인 아기자기는 우샹량판과 함께 방한한 우한시 유통 벤더인 아이즈지아(?之家)와 100만달러 규모의 수출 MOU를 현장에서 체결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화장품, 패션뷰티, IT, 바이오, 문화콘텐츠 등 근래 중국 자본의 투자진출이 활발한 분야에서 중국 투자가와 중국 진출 잠재력이 큰 국내기업간 수출형 투자유치를 목표로 1:1 투자상담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중국 진출희망 기업들을 대상으로 열린 ‘중국 소비재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에서는 중국 온·오프라인 유통망 진출방안 및 한중 FTA 활용방안을 소개한다.

우태희 산업부 2차관은 “소비재 기업들이 중국 현지 유통망을 통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고, 전자상거래 수출도 더욱 활성화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종합대전 행사에서는 전자상거래 분야 수출유망 소비재 기업인 ‘e-파워 300’ 기업 위촉식이 함께 진행됐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