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6]SKT, 英·美·日 이통사에 재난망 기술 전수

최종수정 2016.02.19 07:05 기사입력 2016.02.18 08:54

댓글쓰기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재난망 핵심 그룹통신기술 'GCSE'의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재난망 핵심 그룹통신기술 'GCSE'의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SK텔레콤 은 오는 22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 콩그레스(MWC) 2016'에서 해외 주요 통신사를 대상으로 'GCSE' 기반 재난망 핵심기술을 세계 최초로 시연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월 노키아와 함께 재난망 핵심기술 개발을 완료 했으며, 이번 MWC전시관 내 전용 시연 공간을 마련하고, 주요 예약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재난망 기술을 시연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재난망 핵심 그룹통신기술 GCSE(Group Comm. System Enablers)는 수백 명이 동시에 통화하거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일대다(一對多) 통신 기술이다. 지진, 쓰나미 등 대형 재난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다수의 구조인력간 원활한 실시간 소통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GCSE는 개발 단계부터 재난망의 핵심 기술로 주목 받아 왔다.

SK텔레콤은 구조인력 전원에 이동통신 채널을 개별 할당하지 않고, 하나의 채널 안에서 세부 채널을 할당하는 방식을 통해 긴급 상황시 특정 기지국에 집중될 수 있는 트래픽 과부하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WC가 시작되기도 전에 미국, 영국, 일본, 호주, 중동, 남미의 10여개 이동통신사들이 GCSE 기술을 포함한 재난망 사업 설명과 협의를 요청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재난망 기술의 해외 수출도 기대된다.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은 오는 23일(현지시간) 영국 EE와 재난망 사업 상호 기술 협력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EE는 약 2800만 고객을 보유한 영국 대형 이동통신사로, 지난해 10월 영국 재난망인 ESN(Emergency Service Network)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이 한국 재난망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국 재난망 기술의 글로벌 확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난망 솔루션 개발업체 사이버텔브릿지와 유엔젤은 SK텔레콤 지원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중 노키아의 공식 글로벌 파트너로 등록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이버텔브릿지와 유엔젤은 노키아의 글로벌 고객들에게 재난망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