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천모드 돌입 野, 인적쇄신 이룰까

최종수정 2016.02.09 19:00 기사입력 2016.02.09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설연휴가 마무리되면서 정치권이 본격적인 '공천모드'로 접어들 전망이다. 야권 지지층을 두고 사활적 경쟁을 벌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이 공천을 통한 인적쇄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설 연휴를 코앞에 둔 지난 4일 각각 홍창선 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전윤철 전 감사원장을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 공직후보자격심사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인적쇄신 경쟁의 서막이 오른 것이다.
더민주의 경우 이른바 '혁신안'의 적용 기준이 인적쇄신의 성패를 가를 전망이다. 앞서 더민주 혁신위원회는 현역의원 다면평가를 통해 하위 20%는 공천에서 배제하는 내용의 공천혁신안을 마련한 바 있다.

하지만 혁신안 마련 이후 탈당사태가 이어지며 현역의원은 127명에서 109명까지 줄어든 상태다. 혁신안의 적용기준이 관심사로 떠오른 이유다. 우선 탈당자·불출마자를 하위 20%에 그대로 적용한다면 인적쇄신 폭은 최소한도에 그칠 수 밖에 없다. 반면 탈당자를 제외할 경우에는 하위 30~40%에 해당하는 현역의원들도 교체대상이 될 수 있다.

당내에서는 인적쇄신이 불가피 하다는 목소리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철희 더민주 선대위원은 지난 5일 SBS와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거 총선 때마다 40~50% 정도는 물갈이를 해 왔다"며 "이번에도 그 정도는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직 공천룰을 마련하지 못한 국민의당은 당내 세력간 갈등이 주요변수다.
천정배 공동대표는 국민회의 창당준비위원장 시절부터 줄곧 '뉴DJ(김대중 전 대통령)'를 주장해왔다. 뉴DJ 들을 통해 호남을 물갈이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윤철 공심위원장, 경선규칙TF를 담당할 박주현 최고위원 모두 '국민회의' 출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천 과정에서 천 대표의 뉴DJ론은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당내 현역의원 17명 중 다수가 호남출신이라는 점에서 적지않은 갈등도 예상된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지난달 27일 국민의당 합류 기자회견에서 "뉴DJ든 새 인물이든 반대 할 사람은 없다"면서도 "다만 경쟁력이 있어 당선이 가능하다는 전제가 있어야 한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이에 대해 "공천과정과 관련해서는 (구체적) 자격과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그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밝힐 예정이고, 이 원칙에 따라 일(공천)을 진행한다면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