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강진 사망자 39명·실종자 118명으로 늘어

최종수정 2016.02.08 12:11 기사입력 2016.02.08 1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대만에서 지난 6일 발생한 규모 6.4의 강진 피해 사망자가 39명으로 늘었다.

대만 빈과일보 등은 8일 오전 대만 재난 당국이 사망자 시신 5구를 추가 발굴해 총 사망자가 3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생사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 수만 118명에 달해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와 실종자 대부분은 타이난시 융캉구에서 옆으로 무너져 내린 16∼17층짜리 웨이관진룽 빌딩에 거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는 생존자 구조 골든타임(72시간) 내에 생존자를 더 구하기 위해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조대는 이날 오전 8시쯤 붕괴된 건물에 갇혀 있던 한 여성을 사고 발생 52시간 만에 구조해 병원으로 옮기는 등 현재까지 총 308명을 구조했다.
현재까지 지진으로 인한 부상자는 517명이며 69명이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