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 발사]"日방위성, 미사일 사거리 1만㎞추정 정밀분석 중"

최종수정 2016.02.08 11:55 기사입력 2016.02.08 11: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방위성이 7일 북한이 쏜 장거리 로켓(미사일)의 사거리가 1만㎞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정밀분석하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1만㎞는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거리다.

8일 NHK에 따르면 방위성은 동중국해 등에 배치한 이지스함의 고성능 레이더의 추적 정보를 근거로 북한의 미사일을 분석하고 있다.
방위성은 이번 미사일의 비행 코스와 잔해물 낙하 지점 등으로 미뤄볼 때 2012년 12월 발사한 미사일과 같은 종류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당시 발사한 미사일은 대포동 2호를 개량한 미사일로 알려졌으며, 사거리는 1만㎞ 이상으로 미국 하와이와 알래스카, 미국 본토 서해안에도 도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방위성은 이번 미사일이 4년 전 미사일에 비해 더 빠른 속도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보를 분석하고 있다.
가네다 히데야키 일본국제문제연구소 객원연구원은 "장거리탄도미사일의 실용화를 위해서는 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면서도 "미국 본토를 사거리로 하는 미사일 개발에 서서히 가까워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