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룸’ 조응천 “청와대와 여당 폭로할 생각이었다면…”

최종수정 2016.02.04 12:33 기사입력 2016.02.04 12:33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여당과 청와대의 저격수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입을 열었다.

3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조 전 비서관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의 역할에 대해 “여당이나 청와대에서 생각하는 일을 하려고 온 게 아니다”라며 “만약 폭로할 생각이 있었다면 2014년 12월 청와대 문서유출 사건으로 자신이 구속될 위기에 처했을 때 활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감찰과 친인척 관리 업무 등을 담당했기 때문에 향후 여권을 향한 폭로전에 나설 수 있다는 항간의 관측을 부정한 것이지만, 관련 정보를 갖고 있다는 점 자체를 부인한 것은 아니어서 주목된다.

그는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자신을 영입한 더민주를 비판한 것에 대해 “친박 감별사라고 자칭하는 조 수석께서 오죽했나 싶다”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네거티브는 국민이 이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2012년 대선 때 자신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도와 네거티브 대응을 담당하던 시절 “문재인 후보가 네거티브는 절대로 안 된다고 누차 말했다고 한다. 실제 문 후보가 저희 쪽으로 네거티브 공격한 적은 잘 없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