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연금 30대그룹 투자액, ‘빅4’에 74% 쏠려

최종수정 2015.10.14 08:44 기사입력 2015.10.14 08:44

댓글쓰기

총 투자액 52조원 중 삼성에 36% 집중…재계 14위 CJ가 5위 차지
지분 10% 이상 기업, LG하우시스·현대그린푸드·CJ제일제당 등 27곳


국민연금 30대그룹 투자액, ‘빅4’에 74% 쏠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국민연금공단의 투자가 국내 30대 그룹 중 삼성 현대차등 상위 4개 그룹에 70%이상 쏠려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 175곳에 대한 국민연금의 투자 내역 중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54.9%인 96곳이었다. 이들의 지분가치는 총 52조3401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국민연금 투자는 삼성, 현대차 , SK , LG 등 재계 1~4위 그룹 계열사에 쏠려 있다. 이들 4개 그룹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는 총 38조7215억원을 기록했다.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74.0%에 달하는 비중이다.

국민연금이 국내 주식시장에 투자한 총 금액(95조8177억원, 6월말 기준)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0.4%에 달했다. 그러나 이 경우 국민연금 투자액은 주식 매입가를 기준으로 하고 있어 현 시가로 환산한 지분가치와는 차이가 있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 10개 계열사의 지분가치가 18조7914억원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전체 지분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5.9%에 달한다. 이어 현대차그룹 7조9097억원(15.1%), SK그룹 7조742억원(13.5%), LG그룹 4조9463억원(9.5%) 순으로 재계 순위와 같았다.

5위는 재계 14위인 CJ 그룹이었다. 국민연금 지분가치가 2조5187억원(4.8%)을 기록해 롯데와 포스코, GS, 현대중공업등 10대 그룹을 모두 앞섰다. 롯데그룹은 1조6073억원 (3.1%)으로 6위 , 포스코그룹은 1조2965억원(2.5%)으로 7위를 기록했다.

신세계(9961억원, 1.9%), 현대백화점(9379억원, 1.8%), 한화(8315억원, 1.6%)는 지분가치가 1조원에 미치지 않았지만 국민연금 투자 지분가치 ‘톱10’에 들었다. 영풍(8049억원, 1.5%), KT(6742억원, 1.3%), GS(6252억원, 1.2%), KCC(5533억원, 1.1%) 등은 지분가치가 50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3688억원, 0.7%), 동부(3531억원, 0.7%), 효성(3261억원, 0.6%), 두산(3125억원, 0.6%) 등의 지분가치는 비교적 낮은 3000억원대였다.

이밖에 LS(2770억원, 0.5%), 대림(2612억원, 0.5%), 금호아시아나(2361억원, 0.5%), 한진(2124억원, 0.4%), OCI(2067억원, 0.4%), 현대(1487억원, 0.3%), 미래에셋(702억원, 0.1%) 순이었다.

기업별 지분가치는 삼성전자가 13조6807억원(26.1%)으로 가장 높았다. 현대차는 2조5360억원(4.8%)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SK하이닉스 2조3567억원(4.5%), SK텔레콤 1조7255억원(3.3%), 삼성물산 1조6575억원(3.2%) 순으로 ‘톱5’에 들었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10%를 넘긴 곳도 27곳에 달했다. LG하우시스가 14.43%로 가장 높았다. 현대그린푸드(13.55%), 나스미디어·CJ제일제당(13.50%), 롯데푸드(13.47%), 한섬(13.31%), 현대글로비스(13.08%) 등 7곳은 13%를 웃돌았다.

LS산전(12.91%), 신세계(12.85%), LG이노텍(12.78%), 한진칼·호텔신라(12.70%), 롯데칠성음료(12.63%), KCC(12.52%), LG상사(12.34%), SKC(12.31%), 한화테크윈(12.29%) 등 10곳도 12% 이상이었다.

CJ오쇼핑(11.86%), CJ CGV(11.82%), 현대위아(11.46%), 대림산업(11.18%), 유니드(11.16%), 롯데하이마트(10.54%), 한화(10.49%), 제일기획(10.25%), LG생명과학(10.18%), SK케미칼(10.02%) 등 10개사의 지분도 10%를 넘었다.

반면 대우조선해양, 대우건설, S-oil, 동국제강 등 최근 업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은 지분가치가 5% 미만으로 미미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