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첫 환자 발생 13일만에…朴대통령, 메르스 긴급회의 주재

최종수정 2015.06.03 11:17 기사입력 2015.06.03 11: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이 계획은 이날 오전 늦게 긴급히 정해진 것으로, 3차 감염자 발생으로 인해 국민적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메르스와 관련한 정부 대응에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은 첫 메르스 환자가 확진된 지 13일 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박 대통령의 이 같은 계획을 전하며 "최근 메르스 확산 및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메르스 방역 대응상황과 향후 대책방향, 지적되고 있는 문제점의 해결 대책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최근 상황과 관련된 의견과 정부의 입장을 먼저 전한 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를 청취한다. 이어 감염질환 및 공중보건 관련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전날 청와대는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대책반'을 구성했다. 그러나 청와대 대책반은 전 부처에 걸친 관련 업무를 조정하고 모니터링하는 '지원기관' 성격이 크다. 사안이 주무부처의 역량을 넘어선 만큼, 청와대가 직접 나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청와대가 사안을 지휘하려 들지 않고 대통령 역시 국민적 위기감이 매우 커진 시점에서야 회의를 소집하는 등 한 발 늦은 대응에 대한 비판이 거센 상태다. 청와대의 이 같은 방관적 스탠스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과의 시각차에서 기인하거나 국회법 개정안이라는 정치적 이슈에 매몰돼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현재 청와대는 야당과 국회법 개정에 합의한 여당을 압박해 재협상을 이끌어 내거나, 여론의 향배를 유리한 쪽으로 이끄는 데 온갖 관심이 쏠려있는 모습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