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 범죄 중점검찰청

최종수정 2014.12.31 07:49 기사입력 2014.12.31 07:48

댓글쓰기

새해 달라지는 검찰 제도…서울고검에 감찰부 신설, 범죄피해자 치료비 지원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서울남부지검이 금융·증권 범죄 중점 검찰청으로 지정된다. 대검찰청 감찰본부와 별도로 서울고등검찰청에 감찰부가 신설된다.

대검찰청은 31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새해에 달라지는 검찰 관련 제도’를 발표했다.

대검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금융범죄 중점 검찰청으로 지정된다. 울산지검은 산업안전 중점 검찰청으로 지정된다.

검찰 관계자는 ‘중점검찰청’ 지정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집중돼 있는 핵심 수사기능을 효율적으로 분산해 검찰의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새해 상반기 인사 때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 범죄 중점검찰청

검찰은 이밖에 새해 상반기 인사를 통해 서울고검에 감찰본부를 신설해 감찰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검찰은 1월부터 범죄피해자에게 치료비, 심리치료비, 생계비, 학자금, 장례비 등을 직접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지원 업무는 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서 검찰로 옮겨지게 된다.

아울러 형사조정의 집행력 확보를 위한 공증을 연계하고 공증수수료도 지원하기로 했다. 1월부터는 법의학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법의학자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변사체 검시의 전문성 강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