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일·31일 서울시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운행

최종수정 2014.12.28 11:15 기사입력 2014.12.28 11:15

댓글쓰기

31일 보신각 인근 교통통제 예정…경기·인천행 막차는 별도 유의해야

▲31일 열릴 보신각 타종행사 시 도로통제구간(자료제공=서울시)

▲31일 열릴 보신각 타종행사 시 도로통제구간(자료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가 올해 마지막 이틀인 30일과 31일 지하철·버스의 막차 시간을 연장한다. 31일 '제야의 종'이 타종되는 보신각의 경우 시민안전을 위해 교통통제도 이뤄질 예정이어서 유의해야 한다.

서울시는 오는 30~31일 각종 모임, 제야의 종 타종행사 등으로 귀가 시각이 늦어지는 시민들을 위해 이틀 간 지하철과 버스 막차를 연장 운행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지하철은 운행시간을 1시간 연장, 시내 구간의 경우 오전 2시까지 운행하게 된다. 다만 각 역이나 행선지별로 막차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막차를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시 홈페이지나 역에 부착된 안내문으로 열차 시간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특히 1호선의 경우 구로·광운행 열차만 연장되고 경기·인천행 열차는 자정 전에 막차운행이 종료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지하철 9호선도 30일의 경우 막차시간이 연장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

시내버스는 양일 간 주요혼잡지점 10개소를 통과하는 92개 노선의 막차를 종점 기준 오전1시 까지 연장 운행한다. 31일 보신각 타종행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시민들을 위해 종로 인근 버스정류소 42개 노선의 경우 차 고지 방향으로 오전 2시까지 운행하기로 했다. 부천, 고양, 성남으로 운행하는 3개 노노선도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 한다.

한편 시는 31일 열리는 보신각 타종행사에 안전사고 발생을 막기 위해 당일 10시30분~익일 1시30분까지 종로 일대 도로를 통제하기로 했다. 또 대규모인파로 인해 안전사고가 우려될 경우 종각역을 무정차 통과시킬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사전에 버스 우회구간을 확인하고 자가용 이용은 자제해야 하며, 시청·종로3가역 등 인근 지하철 역을 이용해야 한다.
보신각 타종행사와 함께 차량우회로, 버스노선 우회운행 등은 120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친절히 안내받을 수 있다.

김경호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종로 일대 차량이 통제되면서 자가용 승용차를 이용하면 교통정체로 불편하실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더라도 편리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막차를 연장 운행하니 시민 여러분의 질서 있는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즐거운 새해 맞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