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합수단, 원전 도면 유출범 IP소재지 수사관 급파

최종수정 2014.12.21 13:54 기사입력 2014.12.21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21일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도면 유출 사건과 관련, 도면을 인터넷에 올린 작성자의 아이피(IP)가 지방으로 파악됨에 따라 현장에 수사관을 급파하는 등 범인 추적에 나섰다.

합수단은 자료가 유출된 고리와 월성 원전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자료 유출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한수원이 현재까지 파악한 유출 자료는 월성 1호기 감속재 계통 및 배관설치 도면, 고리 1·2호기 배관계측 도면에 쓰인 범례, 고리 1·2호기 보조건물 냉각수 계통 도면, 월성 1호기 주제어실 내 급수 및 복수계통 패널 사진 등이다.

이 자료들은 지난 15일 오전 한 개인 블로그에 올라왔다 같은날 오후 삭제됐다. 당시 게시물 작성자는 'Who am I?'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한수원 데이터센터를 직접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원전 도면 등이 외부로 유출된 사실이 알려지자 한수원은 해당 자료 대부분이 일반적인 참고 자료 수준이기 때문에 유출 영향은 미미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자 범인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트위터를 이용해 자신이 갖고 있는 원전 내부문서를 또 공개했다. 이번에는 고리 2호기와 월성 1호기 관련 내부문서, 월성 1호기 밸브 도면 등을 담은 4개의 압축파일이 유포됐다.

그는 자신을 '원전반대그룹 회장'이라고 밝히면서 "이런 식으로 나오면 아직 공개 안 한 자료 10여만장도 전부 세상에 공개해줄게"라는 글을 올렸다.

한수원의 내부문서를 잇달아 공개한 범인이 동일인물인지, 해킹범들에 의해 조직적인 유포행위가 이뤄지고 있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합수단은 유출행위가 계속되고 국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이들 검거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