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합수단, 원전도면 유출범 추적

최종수정 2014.12.21 13:42 기사입력 2014.12.21 13: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도면 등 주요 정부가 외부로 빠져나간 사건과 관련해 유출경로와 범인 추적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합수단은 범인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IP의 위치가 지방으로 파악돼 이날 현장에 수사관을 급파했다. 자료가 유출된 고리ㆍ월성 원전에도 수사관을 보내 도면과 각종 자료가 어떤 방식으로 빠져나갔는지 경위를 조사키로 했다.
유출범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지난 15일에 이어 또 이날 새벽에 트위터에 원전 내부문서로 보이는 문서를 또 공개했다. 그는 고리 2호기와 월성 1호기 관련 내부 문서, 월성 1호기 밸브 도면 등을 담은 압축파일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아직 공개 안 한 자료 10여만장도 전부 세상에 공개해 줄게"라는 글을 올렸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