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대한항공 법무실장도 소환 '증거인멸' 여부 수사

최종수정 2014.12.20 15:15 기사입력 2014.12.20 1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땅콩 리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대한항공 법무실장을 불러 조사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이근수 부장검사)는 20일 대한항공 법무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오후에 대한항공 임직원(법무실장) 1명을 소환했다"면서 "증거인멸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증거인멸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대한항공 객실담당 여모(57) 상무를 세 번째로 소환해 조사했다. 여모 상무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해 신분이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됐다.

여 상무는 지난 5일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이 발생한 뒤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 이메일 삭제를 지시하고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등 조직적으로 이번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