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로움 독거어르신의 가장 큰 적

최종수정 2014.12.18 19:28 기사입력 2014.12.18 19:28

댓글쓰기

약수동 독거노인·기초생활수급자 648명 대상 정신건강 점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홀로사는 어르신들의 정신건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안부나눔’사업을 7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중구는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의 14.7%로 서울시 자치구 중 2위 수준이다. 이 중 독거노인 수는 4685명에 달한다.

독거노인의 하루하루는 외로움과의 끝없는 싸움이다. 경제적인 문제나 질병의 고통이 가중됐을 경우에는 삶의 포기하고 싶을 정도의 고통을 안게 돼 노인 자살률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중구보건소는 올 3월부터 노인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약수동 독거노인과 기초생활수급자 648명 중 정신과적 평가가 필요하다가 판단된 140명을 대상으로 동주민센터 사회복지사와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 정신보건요원이 동행 방문, 정신건강 상담을 진행했다.
방문간호

방문간호


‘행복다온(보건·복지·생활민원 통합)’ 프로그램을 통해 상담한 140명의 정신건강 결과는 디스트레스군(심리적 고통이 함께하는 스트레스)이 78명으로 56%, 정신건강문제군이 44명으로 31%, 건강군이 18명으로 13%로 조사됐다.

이들 중 자살위험군 16명이 발견돼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상담관리를 하고 있으며, 정신건강문제군 44명 중 19명은 정신과치료를 받은적이 없어 병원 치료를 안내받고 있다.
중구는 이 같은 사례를 토대로 지역건강조사에서 나타난 노인인구와 자살률 상위지역인 청구동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안부나눔’을 이어서 추진하고 있다.

우선 청구동 통장 20명에게 자살현황과 자살예방은‘이웃에 대한 관심’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에게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를 홍보토록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