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수람 '불청객' 논란…사무국 "리스트에 없다" VS 소속사 "초청 맞다"

최종수정 2014.12.18 17:35 기사입력 2014.12.18 17:35

댓글쓰기


노수람 '불청객' 논란…사무국 "리스트에 없다" VS 소속사 "초청 맞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노수람(27)이 청룡영화제 참석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노수람은 1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해 파격적인 드레스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18일 일간스포츠가 청룡영화제 시상식을 주관하는 청룡사무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어제 열린 시상식에서 노출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한 노수람은 초청 받은 배우가 아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시상자와 후보자 등 초청된 배우들만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를 접한 노수람의 소속사인 배드보스컴퍼니는 보도자료를 통해 "시상식에 초대받지 않고 레드카펫만 밟고 퇴장했다는 기사는 사실무근이다"라며 "실제로 당사와 청룡영화상 측과 접촉한 바는 없다. 하지만 방송 업계 지인으로부터 초청을 받게 됐고 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18일 청룡영화제 시상식을 주관하는 청룡사무국이 "노수람은 청룡영화상 초대 배우 리스트에 없었다"며 "주최 측에서 초대하는 행사에 방송 지인을 통해 초대 받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노수람이 정식 초대 배우가 아니라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노수람, 양측 말이 다르네" "노수람, 뭐야" "노수람, 누가 맞는 거야" "노수람, 황당" "노수람, 되게 창피하겠다" "노수람, 좀 불쌍하네" "노수람, 안타까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