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총리 "모든 공직자, 이메일·모바일통한 정보유출 없도록 해야"

최종수정 2014.12.18 10:43 기사입력 2014.12.18 10:43

댓글쓰기

정홍원 국무총리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자료사진>

정홍원 국무총리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홍원 국무총리는 18일 김정은 암살영화를 제작한 영화사 소니가 해킹을 당한 것을 계기로 공직자들도 이메일과 모바일기기를 통해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조실과 방통위,미래부, 금융위 등 관계 부처는 적극 협업해 모바일 범죄, 사이버 테러 등과 관련된 실태와 문제점을 분석해 그에 대비한 예방 중심의 보안대책과 범부처 차원의 사이버 범죄 대응능력을 제고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한 기술 변화와 전파 속도가 빠른 사이버 범죄의 특성을 감안해 설계 초기부터 보안을 염두에 둔 제품을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모든 공직자들은 인터넷 메일과 모바일 기기를 통한 자료의 전송과 보고시, 외부에 중요 정보가 유출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장차관들께서는 연말연시에 서류방치나 정보유출이 없도록 직원들의 복무기강 확립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세종청사 3단계 이전 과정에서 문서 등 자료의 보안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문서관리를 철저히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함께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지원금과 실업크레딧,소상공인정책자금지원 등 내년에 새로 시행되는 제도와 관련, "각 부처에서는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제도 변화를 알기 쉬운 용어로 대상별·분야별 특성에 맞게 홍보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회의안건인 '건축물 안전강화 종합대책'에 대해서는 "종전의 임기응변식 대응이 아니라, "공사비 절감을 위해 공사기준을 지키지 않는" 불법적 관행을 근절하고, 제도적 사각지대를 제거하는 근원적 종합대책"이라고 평가하고 "국토부 및 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번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뿌리내리도록 지속적인 이행점검과 보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 추진'과 관련해서는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전력수급과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전력 공급시설을 면밀히 점검해 주시기 바라며 공공부문에서는 실내온도(18℃) 유지 등을 통해 에너지 절약에 솔선수범하고, 국민들께서도 '문열고 난방' 등의 낭비 사례가 없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