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웹OS 2.0’으로 스마트TV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4.12.18 11:00 기사입력 2014.12.1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LG전자가 다음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5’에서 ‘웹OS 2.0’을 탑재한 스마트 TV를 선보인다. ‘웹OS 2.0’은 LG전자가 올해 선보인 ‘웹OS’를 한 단계 높인 스마트 TV 전용 플랫폼이다.

‘웹OS 2.0’에는 소비자 사용패턴을 감안해 한 층 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기능이 추가됐다. ‘채널 즐겨찾기’는 사용자가 채널을 저장해 놓으면 다시 검색할 필요 없이 홈 화면에서 바로 채널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들이 스마트 TV와 다양한 외부기기를 연동해 콘텐츠를 즐긴다는 점에 착안해 ‘외부입력’과 ‘설정’ 바로가기 버튼도 추가됐다.

기본 성능이 강화되며 속도도 빨라졌다. 홈 화면 로딩시간을 최대 60% 이상 줄였고 앱을 전환하는 시간도 크게 단축했다. 홈 화면에서 ‘유튜브’에 진입하는 시간의 경우 약 70%가량 짧아졌다.

‘넷플릭스’, ‘아마존’ 등과 제휴해 풍성한 울트라HD 콘텐츠도 확보했다. ‘하우스 오브 카드’, ‘마르코 폴로’, ‘오렌지 이즈 더 뉴블랙’ 등 미국 인기 드라마도 울트라HD 화질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인규 LG전자 전무는 “지난해 선보인 웹OS는 스마트T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세계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판매 성과를 보여 왔다”며 “한 층 강력해진 웹OS 2.0으로 스마트 TV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웹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는 혁신적인 편의성을 앞세워 글로벌 5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지난 5월말 출시 두 달 만에 100만대를 돌파한 후 다시 6개월 만에 400만대를 더 팔았다. 이는 4초에 1대꼴로 팔려 나간 셈이다.
웹OS 2.0을 탑재한 LG전자의 '스마트+ TV'

웹OS 2.0을 탑재한 LG전자의 '스마트+ TV'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