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이지연, SNS서 이병헌 비하발언… 연인관계로 보기 어렵다"

최종수정 2014.12.18 07:22 기사입력 2014.12.18 07:22

댓글쓰기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檢 "이지연, SNS서 이병헌 비하발언… 연인관계로 보기 어렵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검찰 측이 이병헌을 협박한 모델 이지연에 대한 3차 공판에서 "다른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17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50억 협박' 논란으로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는 이병헌 사건이 다뤄졌다.

이날 방송에서 검찰은 "이지연에게 만나는 남자친구가 있었고, SNS 상에서 이병헌을 비하하는 호칭을 썼다. 두 사람이 연인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검찰측의 주장에 이지연 측은 "이병헌과 남자친구의 만남이 겹치는 건 초반 일주일 정도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재판 결과를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연말에 미국에 중요한 일들이 많아 체류 중이다"라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이병헌 이지연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병헌 이지연, 진흙탕 싸움" "이병헌 이지연, 두 분다 힘내시길" "이병헌 이지연, 진실은 무엇인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