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캄보디아 정상회담…항만·금융분야 진출 타진

최종수정 2014.12.13 15:25 기사입력 2014.12.13 15: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훈 센 캄보디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 기업이 캄보디아의 항만ㆍ금융서비스 개발 등 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해운ㆍ항만 분야와 관련, 두 정상은 캄보디아의 곡물터미널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방안을 협의했다. 캄보디아는 곡물수출 증가에 대응해 메콩강 내륙수로를 활용한 곡물터미널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 2012년 한국 정부는 캄보디아 정부와 '항만개발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현재 차관도입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또 민간투자를 위해 국내 관심기업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중이다.

박 대통령은 또 모바일뱅킹 등 지급결제분야에서 한국의 경험을 활용해 캄보디아에 소액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은행과 캄보디아 중앙은행 간 '지급결제 현대화사업 지원 MOU'를 체결했다. 논의가 잘 진행될 경우 국내 IT기업의 캄보디아 내 사업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외 양 정상은 상표분야 협력 MOU, 글로벌 청년 예비창업가 활성화를 위한 MOU 등도 체결해 양국 간 협력의 틀을 다질 계기도 마련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캄보디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 봉제공장의 노사갈등 문제 및 토지관련 분쟁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캄보디아 정부의 관심도 촉구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양국 간에 교역, 투자 또 개발 협력, 이런 것이 확대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새마을 운동이라든가, 경제 개발에 경험을 공유하는 거, 마약 퇴치, 이런 다양한 분야로 협력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총리님의 방한이 양국 간의 협력 관계를 한 층 더 공고히 하는 그런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훈 센 총리는 "이번 방문을 통해서 기존의 돈독한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조금 전에 해주신 따뜻한 환영의 말씀 그리고 양국 간 관계 그리고 한국과 아세안 관계에 대해서 따뜻한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