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기사 면허 신고제 시행…내년부터 3년마다 신고

최종수정 2014.11.23 12:19 기사입력 2014.11.23 12: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앞으로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물리치료사 등 의료기사들은 3년마다 보건복지부에 취업 상황 등을 신고해야 면허가 유지된다.

보건복지부는 개정된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ㆍ시행규칙'에 의거해 이날부터 면허신고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내년 1월 6일부터 11월 22일까지 각 직역별 협회를 통해 면허신고를 접수한다고 23일 밝혔다.

의료기사는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 의무기록사, 안경사 등 8개 직종으로 지난 6월말 기준 30만여 명이 활동중이다.

신고 접수가 처음 실시되는 내년에는 올해 면허를 발급받은 사람을 포함한 모든의료기사가 일괄적으로 신고를 해야 하며, 이후에는 최초 면허 발급 후 3년마다 하면 된다.

각 협회 홈페이지에서 면허신고 배너를 클릭해 기본 인적사항, 취업상황 등을 전산으로 입력하면, 협회에서 본인 여부와 보수교육 이수 여부 등을 확인해 신고 수리증을 발급하게 된다.
내년도에 면허신고를 하기 위해서는 올해 안에 반드시 보수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다만 불가피한 사유로 연내 보수교육을 받지 못하면 내년에 금년도 보수교육을 보충해 이수하면 면허신고를 할 수 있다.

다른 업무에 종사하거나 육아ㆍ가사 등으로 인해 면허 업무에 종사한 기간이 신고일 기준 1년 이내에 6개월이 안 되는 사람, 군 의무 복무자, 면허 업무 관련 대학원 재학생, 신규 면허취득자 등은 해당 연도의 보수교육이 면제된다.

또 복지부 장관이 본인의 질병이나 그밖의 불가피한 사유로 보수교육을 받기가 곤란한다고 인정하는 사람은 교육을 유예할 수 있으며, 유예 사유가 사라진 후에는 미뤄놓은 교육을 모두 받아야 한다.

보수교육을 면제 또는 유예 받은 경우에도 관련 서류를 각 협회에 제출하고 반드시 면허신고를 해야 불이익을 피할 수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