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獨 지멘스와 ESS 사업협력 MOU 체결

최종수정 2014.11.20 07:04 기사입력 2014.11.20 07:04

댓글쓰기

권영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오른쪽)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Bayern)주 에를랑겐(Erlangen)에 위치한 지멘스 본사에서 지멘스 스테판 메이(Stephan May) 중압시스템사업 담당 CEO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권영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오른쪽)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Bayern)주 에를랑겐(Erlangen)에 위치한 지멘스 본사에서 지멘스 스테판 메이(Stephan May) 중압시스템사업 담당 CEO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LG화학 이 세계적인 전력엔지니어링 회사인 독일 지멘스와 ESS 사업 협력을 강화,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화학은 19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Bayern)주 에를랑겐(Erlangen)에 위치한 지멘스 본사에서 'ESS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지멘스 에너지관리(Energy Management) 사업본부의 중압시스템(Medium voltage & System) 사업 담당인 스테판 메이(Stephan May) CEO와 권영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해,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향후 협력 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화학은 향후 지멘스가 추진하는 ESS사업에서 우선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지멘스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LG화학의 배터리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 측은 "양사는 지난 2012년부터 총 3MWh 규모의 다양한 ESS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이를 통해 쌓인 신뢰를 바탕으로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MOU를 체결하게 됐다"면서 "이번 MOU를 발판으로 내년에만 50MWh규모의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키로 하는 등 ESS 시장 공략에 한 층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지멘스는 1847년 창립해 167년의 전통을 가진 기업으로 전력엔지니어링은 물론, 건물 자동화, 철도, 수력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이러한 영업력을 바탕으로 ESS 분야에서 LG화학과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한편, 네비건트 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ESS 시장은 2013년 16조원에서 2020년 58조원 규모로 연평균 53%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