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울증 환자 급증…절반 이상이 40대이상 女 "예방 방법은?"

최종수정 2014.10.27 07:04 기사입력 2014.10.27 07:04

댓글쓰기

[사진=YTN 방송 캡쳐]

[사진=YTN 방송 캡쳐]


우울증 환자 급증…절반 이상이 40대 이상 女 "예방 방법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의 절반이 40대 이상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2013년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통계 자료에서 우울증 진료 현황을 토대로 나이대별 환자를 분석해보니 7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22.2%로 가장 많았고 50대 21%, 60대 17.4% 등으로 5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60.7%이라고 밝혔다.

노년층에서 우울증이 많은 것은 여성은 폐경이나 각종 질병 등 신체적인 변화, 남녀 공통으로는 퇴직 등에 따른 수입 감소와 고립감 따위가 주된 원인으로 추정됐다.

특히 40대 이상 여성 진료인원은 전체 진료인원의 절반 이상인 53.5%를 차지했다. 폐경과 성장한 자녀들의 독립 등으로 인해 느끼는 심리적 허무감이 우울증의 원인으로 것으로 추측됐다.
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지난해 66만5000명으로 2009년 55만6000명보다 19.6% 늘었다. 한해 평균 4.6% 증가세다.

우울증은 여러 원인이 복합돼 나타난다. 지속적인 우울감과 함께 수면 장애나 불안, 성욕·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생긴다. 심할 때 자살의 위험성을 다소 높이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심평원은 "우울증은 치료로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 우울증을 예방하는 방법이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알코올이나 불법 약물을 피하고 걷기·조깅·수영 등 즐기며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운동을 하면 우울증 관리·예방에 좋다"고 전했다.

우울증 환자 급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우울증 환자 급증, 심각한 상황이구나" "우울증 상황 급증, 우울한 상황 만드는 분위기가 문제" "우울증 상황 급증, 어머니께 잘해야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