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기업들 "대북전단 살포 자제해야"

최종수정 2014.10.25 13:53 기사입력 2014.10.25 13: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개성공단 기업인들이 25일 북한에 대북전단을 날리려 하는 보수단체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파주에서 성명서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가 종내에는 남·북한군간에 총격전을 유발시켜 일촉즉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협회는 이어 "(전단 살포가) 북측 고위인사의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가 이후 모처럼의 남북대화와 화해 움직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개성공단 기업인 모두는 남북관계를 개선시킬 수 있는 중요한 시기에 군사적 갈등을 첨예하게 고조시키는 대북전단 살포의 중단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대북전단 살포의 위험성을 강조하고 정부가 직접 전단 살포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이 시점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바, 전단 살포 단체는 전단 살포의 자기 주관적 효과만 내세울 게 아니라 신중하게 판단해 자제해 달라"며 "박 대통령께서도 남북간 대화의 지속이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전단 살포 행위를 제한할 법적근거가 없다는 납득이 안 되는 이유로 더 이상 방관해선 안된다"며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과 다수 국민들의 바람인 한반도평화를 유지·관리해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정부 소임이란 점을 고려하여 대북 전단 살포 방지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보수단체인 대북전단보내기운동국민연합이 오후 1시께 대북전단 15만장을 북쪽으로 날려보내려다가 파주 임진각 입구에서 파주 주민과 진보단체, 개성공단 기업인들과 대치·충돌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