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치 비대위, 朴 원내대표 사의 수용…9일까지 후임 선출(상보)

최종수정 2014.10.02 12:58 기사입력 2014.10.02 11: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박영선 원내대표의 사의를 수용하고 오는 9일까지 원내대표를 새로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가 후임 원내대표가 결정될 때까지 업무대행을 맡기로 했다.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은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에 열린 비상대책위원회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비대위는 박 원내대표의 사의표명을 접하고 박 대표의 그간의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헌신적인 노력 등을 감안하여 사퇴를 만류했지만 박 대표가 뜻을 굽히지 않아 후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문 비대위원장이 이날 회의에서 박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만류를 했지만, 박 원내대표가 사의를 접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신기남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위원장으로로 하고 나머지 4인의 위원은 신 위원장과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과 의논해서 임명하기로 했다"며 "후임 원내대표 선거는 10월9일을 넘기지 않도록 완료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후임 원내대표가 결정될 때까지 업무대행은 김 원내수석부대표가 맡기로 했다. 후임 원내대표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핵심관계자는 "비대위에서는 후임 원내대표를 추대하거나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당내에서 의논들이 이뤄져 후보군들끼리 합의해서 한 분으로 의견 모으면 합의추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