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동맹국과 시리아 내 IS 공습 개시…아랍 국가 참여 가능성(종합)

최종수정 2014.09.23 11:20 기사입력 2014.09.23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을 개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e메일 성명에서 "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시리아 내 IS 테러리스트들을 겨냥해 군사작전에 나섰다"면서 "이번 공습에 전투기, 폭격기, 토마호크 미사일 등이 동원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번 공습을 함께 한 동맹국이 어디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커비 대변인은 "현재 공습 작전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더 자세히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습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공언한 이라크와 시리아 내 IS 격퇴 전략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9ㆍ11 테러 13주년을 앞둔 지난 10일 백악관에서 "IS를 분쇄하고 궁극적으로 파괴할 것"이라면서 "IS를 격퇴하기 위해 이라크에 이어 시리아로 공습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이라크 정부와 더불어 미국인들을 보호하고 인도적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의 노력을 확대해 그들이 어디에 있든 미국을 위협하는 테러리스트를 끝까지 추적해 파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이라크 내 IS에 대한 공습 개시 선언 이후 지금까지 190차례 이상 공습을 단행했다.

미국이 시리아 내 첫 IS 공습에 나서면서 어느 국가가 미국과 함께 공습에 나섰는지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프랑스는 앞서 미국과 함께 이라크 내 IS를 겨냥한 군사작전에 동행했지만 시리아 내 IS 공습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은 22일 뉴욕 외교협회(CFR) 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프랑스는 이라크 정부의 요청을 받아 IS 공습에 나섰지만 시리아에서도 똑같은 일, 다시 말해 공습을 할 의사는 없다고"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동 지역 국가들이 미국의 시리아 내 IS 공습에 참여했다고 속보로 보도했다. WSJ은 요르단, UAE, 바레인, 사우디 아라비아 등 4개 이상의 아랍 국가들이 시리아 공습에 참여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