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IS 격퇴 시리아 딜레마 해법 주목

최종수정 2014.09.12 11:33 기사입력 2014.09.12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한 전면 격퇴를 선언한 이후 미국은 명분과 실리를 얻기 위한 국제 공조를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IS격퇴작전에 이미 37개국이 지지를 밝혔다고 강조하는 것도 그런 이유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제시한 핵심 전략인 시리아 공습 확대가 국제공조에 걸림돌로 부상하고 있다. 결국 이번 작전의 성패가 시리아 딜레마 해법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정부는 오바마 대통령의 백악관 연설이후 공세적 대응 모드로 전환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오바마 대통령이 IS 지도자들에 대한 사살작전을 처음으로 승인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이라크내 공군기지에 미군 전투기를 직접 배치, 활발한 공습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아랍권 공조를 끌어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제다에서 가진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밝힌 IS 격퇴작전은 (국가를 상대로한) 전쟁을 하는게 아니라 매우 중요한 테러 작전을 전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바레인, 이집트, 요르단, 카타르 등 아랍권 10개국은 시리아까지 공습을 확대키로 한 미국을 지원키로 했다고 발표해 미국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시리아 공습 확대에 대한 논란은 점차 커지고 있다. 미국은 시리아에 대한 공습과 함께 시리아 온건 반군에 무기와 군사훈련을 제공해 이들을 지상전에 투입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하지만 국제법상 시리아 정부의 공식 승인 없는 공습은 정당성을 찾기 힘들다. 또 시리아의 알 아사드 대통령 정부는 이미 미국의 공적 1호로 지목된 상태여서 협조를 구하기 힘든 상태다.

실제로 알리 하이다르 시리아 국민화해부 장관은 이와관련, "시리아 정부 동의를 받지 않는 미국의 공격은 침략행위"라고 주장했다. 시리아 정부는 미국이 IS 격퇴를 빌미로 온건 반군을 지원, 결국 알 아사드 정권 축출에 나설 것으로 경계하고 있다.

러시아도 미국을 견제하고 나섰다. 러시아 외무부는 논평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없이 이루어진 이런 행보는 도발행위이자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제동을 걸었다.

영국 등 미국의 맹방조차 시리아 영토내 공습에 대해선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랍권 10개국은 공습은 지원하되 지상군 투입은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시리아 공습에 대한 구체적 근거와 해법을 다시 제시해야할 처지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