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경로당 냉난방비 삭감, 불효 막심한 정권"

최종수정 2014.09.23 10:21 기사입력 2014.09.23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3일 정부의 올해 예산안에 경로당 냉난방비가 전액 삭감된 것과 관련해 "참으로 불효막심한 모진 정권이고 냉혹한 정책이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서울시 마포성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되기 전에 복지와 경제 민주화를 수없이 외쳤지만 복지는 사실상 지방정부에 떠넘겨져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예산 때문에 너무 힘겨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모든 노인에게 20만원의 기초연금을 지급하겠다는 대선 공약 파기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어르신들이 따듯하게 지내는 것은 건강과 직결되는 부분으로 이것이 복지 예산을 오히려 더 경제적으로 효율적으로 쓸 수 있는 그런 방법"이라며 "한여름 기력 없는 어르신들이 불볕더위 피할 공간 만들고 한겨울 추위 피할 난방비마저 삭감하는 이 정부 행태를 새정치민주연합이 챙겨드리고 바로잡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부자감세가 있었는지를 두고 맞장토론을 벌이자는 토론 제안에 "아무런 답이 없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