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김무성에게 부자감세 사실 유무 맞장토론 제안

최종수정 2014.09.22 09:52 기사입력 2014.09.22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2일 부자감세 논란과 관련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회의에서 "부자감세가 없었다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맞장토론을 제안한다"며 "자신 있으면 응하라고" 밝혔다.

그는 "서민증세, 부자증세 논란이 뜨겁다"며 "김 대표가 부자감세가 없었다고 주장해 서민증세가 더 주목 받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명박근혜(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정부 들어 법인세가 인하되면서 재벌들의 현금과 단기금융자산이 급증했다"며 "이런 법인세 인하 이후 10대 기업의 단기자산은 2010년 40조원에서 59조원으로 늘었다"고 소개했다. 또한 그는 "부동산 부자의 재산과 관련해 종부세 인하로 1조5000억원이 감소했다"며 "이같은 감세로 인한 세수 부족분을 담배세, 주민세, 자동차세 등을 올려 서민 증세로 막겠다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24일쯤 "새롭게 구성된 유가족 대책위와 모레쯤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며 새누리당을 향해 "청와대 거수기를 자처하며 국민을 분열시키기 보다는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위한 진전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