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상 최대 지급된 근로장려금…어떤 제도일까

최종수정 2014.09.06 17:23 기사입력 2014.09.06 1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추석 명절을 앞두고 75만3000명의 저소득 근로자 가구에 총 6900억원의 근로장려금이 조기 지급됐다. 이 제도가 첫 도입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근로장려금 제도는 저소득 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가 세금 환급 형태로 지급하는 돈을 가리킨다. 국세청이 올해 지급한 근로장려금의 가구별 평균액은 92만원으로 지난해 72만원에 비해 27.7% 증가했다. 가구원의 경제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지급 기준을 부양 자녀 수에서 가구 기준(단독, 외벌이, 맞벌이)으로 바꾸면서 대상자 수도 늘었고 최대 지급액도 200만원에서 210만원으로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 부양 자녀가 한 명이 있는 맞벌이 가구의 경우 지난해에는 최대 140만원을 받았으나 올해는 최대 21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올해 근로장려금 지급액은 지난해 5618억원에 비해 22.8% 증가한 것으로 이 제도가 첫 도입된 지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아울러 국세청은 기한 후 신청자 등 9만여가구에 대해서도 이달 중 심사를 완료하고 장려금을 지급할 계획이어서 총 근로장려금 지급액 및 대상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