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경환 "금융보신주의 관행버리고 창조금융으로 나가야"

최종수정 2014.09.04 12:24 기사입력 2014.09.04 12: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금융보신주의 관행을 버리고 창조금융 기술금융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개 금융협회 경제부총리 초청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금융기관들의 금융보신주의 관행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현상을 자동차에 비유하자면 자동차가 시동을 잘 걸려면 원활하게 원료공급을 잘 해줘야 하는 것처럼, 경제가 잘 되려면 금융에서 제대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에 금융산업 현황을 보면 돈이 돌지 않는 돈맥경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2011년에 국내총생산(GDP) 대비 6.4%에 달하던 금융업의 부가가치 비중이 5.5%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가지 대내외적 여건이 금융업에 위험관리가 어렵게 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금융산업에 만연하고 있는 보신주의와 소극적인 담보위주 대출 관행의 이유도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금융업이 담보대출 등 금융보신주의 관행에서 벗어나 창조금융과 기술금융과 같은 신성장 비전을 실현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 부총리를 비롯해 정찬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박병원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 박종수 금융투자협회장, 김근수 여신금융협회장, 김규복 생명보험협회장, 이찬우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최규연 저축은행중앙회장이 참석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