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분기 가계소득·지출 증가율, 전분기 대비 둔화

최종수정 2014.08.22 12:00 기사입력 2014.08.2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2분기 가계소득 증가율과 가계지출 증가율이 모두 전분기에 비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월호 사고 영향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가 위축된 영향이다.

22일 통계청이 내놓은 '2014년 2·4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2분기 월평균 가계소득은 415만2000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8% 증가했다. 1분기 증가율(명목)이 5%였던 것과 비교하면 가계소득 증가율은 2.2%포인트 줄었다. 물가 상승 등을 감안한 실질 소득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다. 전분기(3.9%)에 비해 증가폭이 2.8%포인트 감소했고, 1년전(1.3%)과 비교해도 증가폭이 감소했다.

기획재정부는 1분기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소비심리 등이 위축되면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의 증가세가 약화된데 원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소득이 줄면서 지출도 줄어들었다. 2분기 월평균 지출액(명목)은 324만9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4.5% 1분기에 비해 증가율이 둔화된 것이다. 소비지출은 교통과 음식·숙박, 보건 등 관련 지출이 전년동기 대비 증가한 반면 통신, 연료비 등은 감소했다.

기재부는 세월호 사고의 영향 등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과 고용증가세 둔화 등에 따라 가계의 소득과 지출 증가세가 올해 1분기보다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