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평구,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정비

최종수정 2014.08.21 10:07 기사입력 2014.08.21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우영)는 학교주변 불법광고물을 8월말까지 일제조사, 정비해 쾌적하고 건전한 학교환경을 만들어 공부하는 학교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김우영 은평구청장

김우영 은평구청장

정비대상은 학교주변의 담장, 휀스, 전주 등에 설치돼 학교환경을 저해하는 현수막, 입간판, 벽보 및 학교(설치)시설물로 오해할수 있는 각종 시설물에 업소광고를 삽입한 광고물 등이다.
구는 그 간 기초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학교주변 불법광고물에 대한 수차례 정비를 했으나 학원, 체육관, 컴퓨터교실 등 불법광고물이 교묘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이번 조치를 통해 불법광고물을 게첨하는 업소에 대해 특별 정비(행정처분)를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자라나는 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탈선을 부추기는 대화·만남, 반나체(꽃그림)사진 등 청소년 유해성광고물이 학교 주변에서 다시는 발 붙일 수 없도록 과태료 부과를 비롯해 고발하는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노성호 도시디자인과장은 “이번 불법광고물 일제정비를 통해 학교 및 지역주민이 혼연일체로 불법광고물 예방에 앞장서면 쾌적하고 건전한 학교환경 속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면학 분위기를 조성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사업주 및 주민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