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에볼라 예방 백신 내년 출시"

최종수정 2014.08.10 11:54 기사입력 2014.08.10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치사율이 최대 90%에 이르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예방 백신이 빠르면 내년 초에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의 마리 폴 키에니 사무차장은 이날 "조만간 에볼라 바이러스 예방 백신 임상 실험을 단행하면, 내년 초에는 백신을 구입하는 게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WHO의 장 마리 오크워 벨레 백신 예방접종 책임자도 프랑스 라디오 RFI와의 인터뷰에서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이 다음 달 안에 미국과 아프리카 국가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예방 백신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라면서 "올해 안에 임상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내년 예방 백신 시장 출시를 낙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현재 예방 백신 뿐 아니라 치료제도 없다.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두 명의 미국인이 임상 시험을 거치지 않은 맵바이오제약의 에볼라 치료제 '지맵'(ZMapp)을 투여 받고 상태가 호전 중이지만, 신약의 의학적 효능 여부가 아직 밝혀지지 않아 치료제로 본격 사용 되지 못하고 있다.
WHO는 지난 8일 에볼라 바이러스와 관련해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나이지리아 등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960명을 넘어섰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