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중동지역 인터넷 회선 수주

최종수정 2014.08.07 09:32 기사입력 2014.08.07 09:32

댓글쓰기

사우디아라비아, 리비아, 쿠웨이트, 필리핀 등 6개 베이스캠프
국내와 같은 인터넷 환경 구축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국내 건설사가 중동지역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산업기반 시설 구축사업을 위한 중동 현지 6개 베이스캠프(현장 사무소)에 국제 전용회선을 수주하고 서비스 제공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회선 수주로 국내 건설사의 사우디아라비아, 리비아, 쿠웨이트, 필리핀 등 6개 베이스캠프에 국내와 동일한 인터넷 환경을 구축했다. 중동지역은 금요일이 휴일로 국내와 업무일이 다른 데다 라마단 등 휴일이 많고, 회신이 늦어 서비스 개통이 매우 느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중동 지역은 인프라 시설이 열악한 오지 지역인데다 리비아가 내전 중이라 서비스 개통에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홍콩에 본사를 둔 해외사업자 엡실론(Epsilon)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오지지역임에도 평균적인 개통 소요기간을 단축했다. 엡실론사와는 아시아, 유럽 등 다양한 지역의 회선 수주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동지역은 내전 등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국내외 대부분의 통신사업자들이 회선 구축을 기피하던 지역이었지만 LG유플러스가 이번에 회선을 수주함에 따라 국제 전용회선 수주지역이 북미와 동남아시아 중심에서 서남아시아 등으로 다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수주는 그 동안 축적된 통신 인프라 구축경험과 운영 노하우를 인정받은 것으로 이번 회선 수주를 토대로 사업 범위를 더욱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