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스마트폰 증강현실 플랫폼 'T-AR' 출시

최종수정 2014.07.24 09:15 기사입력 2014.07.24 09:15

댓글쓰기

SKT, 스마트기기에 사물 관련 정보 겹쳐 보여주는 플랫폼 선보여
광고·마케팅, 교육, 문화·관광, 전시, 산업 영역 B2B 고객 대상 출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스마트기기를 통해 다양한 '증강현실'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 'T-AR'을 개발해 기업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증강현실이란 실제 환경이나 사물을 스마트기기의 카메라로 찍으면 부가정보를 표시하는 것이다. T-AR은 증강현실 서비스를 분석·실행하는 'AR브라우저'와 서비스,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버로 구성된다.

'AR 브라우저’란 앱 형태로, 예를 들어, 이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동화책을 비추면 동화책의 그림을 인식해 관련 내용을 오디오, 비디오, 3D 애니메이션으로 전달하거나, 동화책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다.

T-AR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 단말기나 웹상에서 증강현실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T-AR 사용자와 개발자는 이를 통해 직접 3D 애니메이션이나 비디오·오디오, HTML5 등 다양한 종류의 콘텐츠를 활용한 증강현실 서비스를 제작하고,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확산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이나 창업벤처, 개발자들이 증강현실 서비스와 제품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이끌 계획이다. 또한 증강현실 기술을 위한 표준화 활동도 적극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증강현실 기술을 광고나 교육, 출판 문화관광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다. 증강현실 시장규모는 1800억원으로 추산되며, 오는 2015년까지 1조2000억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T-AR’ 플랫폼의 개발은 국내 증강현실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핵심 기술 개발과 꾸준한 관련 콘텐츠의 개발을 통해 관련 산업 전체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