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상반기 '외형·수익' 동반축소…'환율하락 직격탄'(상보)

최종수정 2014.07.25 10:02 기사입력 2014.07.25 10:02

댓글쓰기

상반기 매출액 0.9%, 영업이익 17.8% 하락…환율하락세가 판매증가·수출단가 상승효과 상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원화강세 여파로 외형은 줄어들고, 수익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판매대수 증가와 수출 판매단가 상승효과 등을 환율하락세가 모두 상쇄시킨데 따른 여파다.

기아차 는 올 상반기 국제회계기준(IFRS)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9%, 17.8% 감소한 23조9803억원, 1조5054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3% 줄어든 1조9001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아차는 "수출이 75%에 달하는 사업 구조상 지난 상반기에 평균 환율이 전년 대비 58원 하락하는 등 원고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수익성이 크게 하락했다"며 "다만 효율적 판촉비 집행,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한 제값 받기 정책 등을 적극 펼쳐 수익성을 일부 방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외형 감소 배경과 관련, 기아차는 "글로벌 판매대수 증가와 수출 판매 단가가 기존 1만3700달러에서 1만4300달러로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강세에 따른 실적 기준 환율이 5.3% 하락한 영향으로 매출액이 줄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적 감소세와 달리 기아차는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K3, 스포티지R, 쏘울 등 주요 차종의 판매호조와 브랜드 이미지 상승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한 154만7123대를 판매했다.
판매증가는 국내·외 공장 모두 선전했다. 국내공장 출고판매는 주간연속 2교대 안정화와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광주2공장 생산 능력 증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87만7000대를 기록했다.

해외공장 판매의 경우, 지난 2월 중국 3공장 본격 가동과 미국·유럽 공장 가동률 극대화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67만대를 기록했다.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판매관리비 비율은 브랜드 인지도 향상 및 상품성 강화에 따른 판촉비의 효율적 집행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감소했다. 매출원가율은 원화절상 및 러시아 루블화 하락에 따른 수익성 하락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기아차의 올 2분기 외형과 수익 축소 폭은 1분기 대비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기아차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1%, 31.7% 감소한 12조545억원, 769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3% 줄어든 1조238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아차의 2분기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77만5253대를 기록했다. 국내공장과 해외공장 판매대수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3%, 3.0% 증가한 44만4729대, 33만524대로 나타났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 판매증대, 수출단가 상승 등 긍정적 요인을 환율하락이 모두 상쇄했다"고 전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