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닭 중량 판매방식으로 바꿔 가격할인

최종수정 2014.07.13 06:00 기사입력 2014.07.1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이마트 가 백숙용 생닭을 기존 마리 단위에서 중량 판매 방식으로 바꿔 가격을 할인해 판다.

이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일주일간 백숙용 생닭을 기존 행사가(4980원)보다 20% 이상 싼 1kg 당 3800원에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중량 판매방식은 미국, 프랑스 등 선진국에는 이미 보편화 된 것으로 닭을 중량 단위로 팔면 인건비와 포장비가 줄어 판매 가격을 낮출 수 있다.

통상 초복을 앞둔 7월 초중순은 닭고기 값이 가장 많이 오르는 시기인데 이마트는 중량 판매방식과 소비촉진을 위한 자체 할인을 통해 가격을 10%씩 낮췄다.

한편 이마트는 닭 중량 판매와 함께 11일부터 새벽에 도계해 그날 바로 매장에 진열하는 새벽닭을 마리당 6500원에 판매한다.
닭은 보통 전날 도계한 후 그 다음날 매장에 진열돼 최소 20시간이 지난 후 고객이 닭을 살 수 있었는데 새벽닭의 경우 10시간 가량 시간을 앞당겨 신선도를 극대화했다. 새벽닭은 닭고기 전문기업인 하림에서 무항생제로 생산한 상품이다.

임승현 이마트 계육바이어는 "침체된 계육 소비 촉진과 가격 신뢰성 확보를 위해 이번 계육 중량 판매 방법을 선보이게 됐다"며 "복날을 앞두고 추가 할인행사까지 진행하는 만큼 앞으로 계육 소비가 차츰 살아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