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살인교사 혐의 김형식 의원 "검찰 기소시 국민참여재판 신청하겠다"

최종수정 2014.07.11 16:05 기사입력 2014.07.11 15:54

댓글쓰기

김형식씨 국민참여재판 신청 검토(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김형식씨 국민참여재판 신청 검토(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살인교사 혐의 김형식 의원 "검찰 기소시 국민참여재판 신청하겠다"

재력가 살인교사 혐의를 받는 김형식(44·구속) 서울시의회 의원이 변호인을 추가로 선임하고 검찰이 기소하면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서울남부지검은 "김 의원 측이 정훈탁 변호사 외에 김명종 변호사를 추가로 선임해 전날 검찰에 선임계와 변호요지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명종 변호사는 변호요지서를 통해 경찰에서 함정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하면서 검찰이 기소하면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매일기록부 외 현금사진, 녹취 등 뇌물수수 증거가 없는 점과 재산 많은 현직 시의원이 5억2000만원 때문에 살인교사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 등을 제기하며 살인교사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한편 검찰은 10일 재력가 청부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 서울시의원에 대한 구속 시한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은 구속 시한을 오는 22일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이 기간 동안 검찰은 김 의원의 범행 동기를 입증하는 추가 증거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또 살해된 송씨가 작성한 매일기록부에 대한 분석 등 추가적인 수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김 의원은 서울 강서경찰서 유치장에서 김 의원과 3000억대 재력가를 직접 살해한 팽모(44·구속)씨 사이에 쪽지가 오간 것에 대해 "통상의 유치장에서 벌어질 수 없는 일들"이라며 "경찰이 쪽지 내용을 단편적으로 편집해 마치 범행을 시인한 것처럼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김 의원이 '증거는 너의 진술뿐' '미안하다' '무조건 묵비해라'는 내용의 쪽지를 팽씨에게 세 차례 건넸으며, 이것이 김 의원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유력 증거라고 밝히며 대립한 바 있다.

한편 김 변호사는 또한 경찰 수사 결과와 달리 김 의원이 중국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팽씨와 통화할 때 '자살하라'고 말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죽고 싶다'는 팽씨에게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