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수홍 "김수용, 과거 임재범과 신경전…눈 깔란 말에 깨갱"

최종수정 2014.07.11 12:21 기사입력 2014.07.11 12:21

댓글쓰기

임재범과 김수용의 일화를 언급하는 박수홍(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영상 캡처)

임재범과 김수용의 일화를 언급하는 박수홍(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수홍 "김수용, 과거 임재범과 신경전…눈 깔란 말에 깨갱"

1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황금라인’으로 불리는 KBS 7기 개그맨 박수홍, 남희석, 최승경, 김수용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과거 여의도 터줏대감으로 불리던 김수용과 임재범이 싸울 뻔 한 적이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수홍은 "신인 시절 덩치가 컸던 김수용을 쉽게 건드리는 사람이 없었다" 면서 "김수용이 어느 날 카페에서 한 곳을 응시했었는데 그 쪽을 바라보니 임재범이 있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 눈싸움을 벌이다 김수용이 '오늘 관 짜놔야 겠네' 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그런데 갑자기 임재범이 이쪽으로 다가 왔다"며 "임재범이 와서 김수용에게 '눈 깔아'라고 하더니 담배를 자신의 몸에 비벼 껐다"고 일촉즉발이던 당시의 상황을 언급했다.
박수홍은 "그러자 김수용이 놀라 '사람 잘못 보신 거 같아요. 제가 아는 분인 줄 알고 그만…'"이라며 꽁무니 뺀 사연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에 김수용은 "내 몸과 입이 얼어붙어서 당시 '죄송하다'는 말이 안 나왔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홍은 "나도 숨이 멎을 뻔 했다" 며 임재범의 남달랐던 포스를 회상했다.

김수용과 임재범의 과거 기 싸움 이야기를 들은 네티즌은 "임재범 예전에도 포스가 장난 아니였구나" "김수용 간이 부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