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7기 개그맨 엄정필 박병득 등장에 선배 박미선 눈물의 재회

최종수정 2014.07.11 10:27 기사입력 2014.07.11 10:27

댓글쓰기

KBS 7기 개그맨 박병득 목사와  엄정필(사진:KBS 해피투게더3 캡처)

KBS 7기 개그맨 박병득 목사와 엄정필(사진:KBS 해피투게더3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KBS 7기 개그맨 엄정필 박병득 등장에 선배 박미선 눈물의 재회

추억의 개그맨 엄정필과 박병득이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우정을 과시하며 그동안 숨겨놨던 이야기 보따리를 풀었다.

1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중인 전설의 KBS 7기 개그맨 박수홍, 남희석, 최승경, 김수용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KBS 7기 개그맨들은 활동이 없는 동기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자연스럽게 엄정필과 전효실이 언급됐고, 음악이 흐르면서 뒷문이 열리고 엄정필과 박병득이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냈다.

엄정필과 박병득의 등장에 박수홍을 비롯한 남희석, 최승경, 김수용, 유재석은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개그우먼으로서 두 사람의 선배인 박미선은 눈시울을 붉히며 옛 동료들을 따뜻하게 맞았다.
박병득 목사는 "내가 개그맨이 됐다면 스타는 못 됐을 것이다. 나는 재능이 이 친구들에 비해 못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주변 사람들에게는 내 동기가 유재석이라고 자랑을 한다. 내가 계속 개그를 했으면 지금은 유재석은 없다고 말을 한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박미선에게 "왜 동기도 아닌데 우느냐"고 말하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또 엄정필은 방송을 그만 둔 것에 대해 "주부 역할을 열심히 했다"고 말했고, 박병득 역시 "꿈이 두 가지인데 연기자와 목회자였다"며 "개그맨을 하면서 목회자의 꿈이 더 커졌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엄정필 박병득 , 박미선 유재석과 눈물의 상봉" "엄정필 언급, 내가 다 뭉클하네" "KBS 7기 개그맨 반갑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